범죄로부터 가장 안전한 도시‘전북특별자치도’

19일 행안부 전국 안전지수 공표서 범죄 분야 1등급

박성숙 기자 | 기사입력 2024/02/20 [10:18]

범죄로부터 가장 안전한 도시‘전북특별자치도’

19일 행안부 전국 안전지수 공표서 범죄 분야 1등급

박성숙 기자 | 입력 : 2024/02/20 [10:18]

[전북뉴스 인터넷신문=박성숙 기자] 전북특별자치도가 전국에서 범죄로부터 가장 안전한 도시로 확인됐다.

전북자치도는 비단 범죄로부터 안전한 데 그치지 않고 화재, 생활안전 등 안전과 관련한 다양한 지표에서 준수한 성적을 나타냈다.

전북자치도는 19일 행정안전부가 발표한‘2023 전국 지역 안전지수’에서 세종과 함께 범죄 분야 1등급을 기록했다.

행정안전부는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지역별·분야별 안전수준과 안전의식 등 상대적인 안전역량을 진단하고, 이를 객관적으로 나타내는 지역 안전지수로 산출해 2015년부터 매년 공개하고 있다.

전북자치도는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과 함께 범죄 분야에서 1등급을 기록한 데 이어 ▲교통사고 4등급 ▲화재 3등급 ▲생활안전 2등급 ▲자살 2등급 ▲감염병 3등급 등 대체로 준수한 성적을 보였다.

특히 생활안전, 자살 분야는 지난해와 비교해 등급이 상승하는 등 그간 도민 안전에 대응해 온 전북도정이 결실을 보이기도 했다.

기초지자체의 경우 진안군이 화재·범죄·자살 분야 등 3개 분야서 1등급을 달성했으며, 전주시와 무주군은 3개 분야 이상에서 등급이 상승해 개선 정도가 우수한 지역으로 선정됐다.

이와 함께 전주시, 군산시, 익산시, 완주군은 6개 분야 중 하위등급(4·5등급)이 없는 지역으로, 안전지수 양호지역으로 꼽혔다.

그간 도는 안전지수 취약 분야를 중심으로 지수 개선을 위한 교육 및 컨설팅 실시, 유관기관 협치 등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지난 5월 행정부지사 주재 안전지수 향상 보고회를 시작으로 지수 개선 컨설팅 중앙 공모 사업에 응모하여 선정(전북자치도, 부안)됐고, 그밖에 신규사업 발굴․추진, 유관기관 실무회의 개최 등 지역안전 지수 향상과 이해도 제고를 위해 꾸준히 힘써 왔다.

특히, 울산시 소재 지역안전지수 평가 운영기관인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을 직접 찾아다니며 지수 개선을 위한 전문가 자문 등의 적극적인 노력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도는 앞으로 미흡한 분야를 중심으로 전문기관 컨설팅과 유관기관과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안전지수 개선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최근 중앙정부가 지역안전지수 평가 방식에 대한 전반적인 개편 움직임에 따라 이에 대한 선제적인 동향 파악과 맞춤형 전략을 수립하여 신속히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윤동욱 전북자치도 도민안전실장은“지역안전지수 개선을 통해 전북자치도가 전국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가 될 수 있도록 경찰, 소방 등 유관기관과 더욱 긴밀히 협력하겠다.”며,“앞으로도 지역안전지수를 향상시켜 전(全) 도민이 더욱 안전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전북뉴스포토] 2023년도 제1회 완산구민과 함께하는 송년음악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