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군의회, 하위직 청년 공무원 처우개선 촉구

박성숙 기자 | 기사입력 2024/02/23 [12:40]

부안군의회, 하위직 청년 공무원 처우개선 촉구

박성숙 기자 | 입력 : 2024/02/23 [12:40]

 

▲ 하위직 청년 공무원 처우개선 촉구


[전북뉴스 인터넷신문=박성숙 기자] 부안군의회는 지난 23일 제348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김형대 의원이 대표 발의한 ‘하위직 청년 공무원 처우개선을 촉구’하는 건의안을 채택했다.

건의안에 따르면 2022년 공직생활 실태조사 결과에 재직기간 5년 이하인 하위직급 공무원의 65.3%가 이직 의향을 보였는데, 이는 전체 공무원의 이직 의향(45.2%)보다 20.1%나 높은 수치이며, 실제로 2022년 한 해 동안 5년 차 이하 하위직 공무원 1만 3,000여 명이 공직사회를 떠났다고 밝혔다.

또한 하위직 공무원의 높은 퇴직률은 낮은 연봉 대비 많은 업무량과 높은 업무 강도, 갈수록 심해지는 악성 민원 등에 따른 것으로 하위직 공무원 기피 현상은 행정력 저하와 함께 국가경쟁력 약화로 이어질 것이며, 결국에는 국민들의 불편을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하위직 청년 공무원들이 공복으로서 책임을 완수하는 공무원상을 정립하기 위해서는 청년 공무원들에게 일방적 희생만을 요구해서는 안 되며 실질적 임금 인상과 처우 개선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형대 의원은 공직사회 미래를 이끌어갈 하위직 청년 공무원들의 안정된 정착을 위해 ▲공무원 보수에 물가연동제를 도입하고 하후상박의 임금체계를 개편할 것 ▲인사혁신처 훈령으로 규정된 자문기구인 공무원보수위원회를 총리령 이상으로 법제화하여 구속력 있는 심의기구로 격상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전북뉴스포토] 2023년도 제1회 완산구민과 함께하는 송년음악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