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집 /바이오 전북②]바이오특화단지 지정, 전북경제 파급효과 어떨까

특화단지 지정 시 생산액 1조 돌파, 1만 명 고용 창출

박성숙 기자 | 기사입력 2024/02/23 [15:46]

[특집 /바이오 전북②]바이오특화단지 지정, 전북경제 파급효과 어떨까

특화단지 지정 시 생산액 1조 돌파, 1만 명 고용 창출

박성숙 기자 | 입력 : 2024/02/23 [15:46]

 

▲ 전북특별자치도 바이오 특화단지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


[전북뉴스 인터넷신문=박성숙 기자] 새해 전북특별자치도가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바이오특화단지 지정이 이뤄지면 2029년경에는 17만 개 이상의 누적 일자리를 창출하고 누적 생산액도 46조 원을 초과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같은 전망은 산업부의 바이오특화단지 공모를 앞두고 전북자치도가 준비 중인‘바이오특화단지 육성계획’을 전북연구원이 분석한 결과에 따른 것이다.

전북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전북자치도가 바이오특화단지로 지정될 경우 연구개발(R&D)와 테스트베드, 인력양성, 기업유치, 창업지원 등에 4.790억 원을 신규 예산으로 확보한다.

여기에 특화단지 연계사업을 위한 사업비로 1,651억 원이 지원되는 등 국비와 도비를 포함해 총 6,441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도(道)는 관련 기업들의 투자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넥스트앤바이오와 오가노이드사이언스 등 선도기업 2곳을 포함하여 JBK랩, 레드진, 인핸스드바이오 등 도와 투자협약을 맺거나 예정인 기업이 13개사(社)에 이른다.

이들 기업의 투자 예정액은 4,800억 원을 초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북연구원은 정부와 도의 예산지원과 기업투자에 따른 경제적 파급효과로 생산액 1조 3,607억 원, 10,960명의 고용 창출을 예측했다.

또한 도는 바이오특화단지가 가시적 성과를 보이기 시작할 2025년부터 5년 후인 2029년까지 정부와 도의 투자지원과 기업들의 예상 매출액은 총 36조 6,499억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를 기반으로 전북연구원은 5개년간 전북의 누적 생산액이 46조 3,397억 원, 부가가치 17조 3,768억 원, 고용 17만 2,208명 등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발생하고, 전북의 지역내총생산(GRDP) 또한 2029년까지 0.72%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전북연구원의 분석 결과는 2015년 지역산업연관표를 기준으로 경제적 파급효과 분석모델((Regional Input-Output Model)을 활용한 것으로 이 모델은 지역의 경제적 파급효과를 분석하는 대표적 모형으로 꼽힌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전북뉴스포토] 2023년도 제1회 완산구민과 함께하는 송년음악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