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 의료재난 위기 ‘심각’… 성북구 재난안전대책본부로 선제적 격상

성북구청장이 본부장으로 재난안전대책본부 확대 개편

남연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2/23 [20:07]

성북구, 의료재난 위기 ‘심각’… 성북구 재난안전대책본부로 선제적 격상

성북구청장이 본부장으로 재난안전대책본부 확대 개편

남연우 기자 | 입력 : 2024/02/23 [20:07]

▲ 성북구청


[전북뉴스 인터넷신문=남연우 기자] 정부가 의사 집단행동에 대한 보건의료재난 위기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서울시 성북구가 23일부터 기존 성북구 비상보건의료대책본부를 구창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성북구 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했다.

23일 현재 보건복지부가 보건의료재난 위기에 ‘심각’ 경보를 내린 상황에서 부구청장을 본부장으로 했던 성북구 비상보건의료대책본부를 구청장을 본부장으로 한 성북구 재난안전대책본부로 확대 개편하고, 비상진료대책상황실 설치·운영, 의료계 집단행동 대비 대응인력 구성 등 구 자체적으로 대응 단계를 높였다.

성북구 재난안전대책본부 출범에 따라 구는 23일 16시에 구청장 주재로 성북구보건소 및 구 간부가 함께한 가운데 의료계 집단행동 대응 회의를 열고 비상진료체계 상황을 점검했다.

구청장을 본부장으로 확대한 성북구재난안전대책본부는 23일부터 상황종료시까지 운영한다. 재난상황관리반, 의료및방역서비스반, 재난수습홍보반 등 총 13개 실무반으로 구성했다. 주요 역할은 정부 협조체계 유지, 동향 파악 및 의사 집단행동 동향 파악 및 대외 소통, 홍보 등 이다.

비상진료대책상황실은 지난 6일 선제적으로 설치했다. 성북구보건소 의약과 내에서 의료계 집단 행동을 대비하고 대응한다. 역시 상황 종료시까지 운영한다.

보건소 진료시간도 평일 20시까지 연장해 응급의료체계의 유지와 진료공백 최소화에 만전을 기했다. 상황에 따라 소방 및 경찰 그리고 유관기관이 긴밀하게 협력하며 관련 회의를 지속할 예정이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성북구 재난안전대책본부로 비상보건의료대책본부의 격상 사실을 알리며 “성북구에 소재한 대학병원에서 수술실과 응급실 축소 운영 등 진료에 차질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면서 “응급의료체계 유지 및 진료 공백 최소화를 위해 성북구 공직자 모두가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문 여는 의료기관 정보는 응급의료정보센터 E-GEN를 통해 확인하면 된다. 유선 안내는 다산콜센터(120), 보건복지콜센터(129), 119구급상황관리센터(소방청), 건강보험공단, 심평원 콜센터를 통해 진행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전북뉴스포토] 2023년도 제1회 완산구민과 함께하는 송년음악회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