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백양사에서 만나는 색다른 '산사 인문학'

15일 ‘산사 인문학 – 모두의 자리, 쌍계루’… 인문학 토크, 음악극, 부대행사 마련

남주희 기자 | 기사입력 2024/05/09 [14:03]

장성군 백양사에서 만나는 색다른 '산사 인문학'

15일 ‘산사 인문학 – 모두의 자리, 쌍계루’… 인문학 토크, 음악극, 부대행사 마련

남주희 기자 | 입력 : 2024/05/09 [14:03]

 

▲ 장성군 백양사에서 만나는 색다른 ‘산사 인문학’


[전북뉴스 인터넷신문=남주희 기자] 장성군이 오는 15일 백양사 쌍계루 일원에서 ‘산사 인문학 – 모두의 자리, 쌍계루’ 행사를 연다.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마련된 이번 행사는 오후 2시 ‘산사 인문학 토크’로 시작한다. 임준성 광주여자대학교 한국어교육학과 교수가 백학봉, 쌍계루를 소재로 한 시와 인물들을 소개하고 함께 이야기 나눈다.

이어지는 음악극 순서도 흥미롭다. 보부상과 스님이 무대에 올라 쌍계루에 얽힌 이야기를 극 형식으로 풀어낸다. 여기에 바리톤, 테너 두 명의 성악가가 첼로와 바이올린 선율에 맞춰 문인들의 삶을 노래한다.

부대행사도 풍성하다. 백양사 문화유산 전시, 족자 쓰기, 백학봉 ‘선캐처’ 만들기, ‘에코백’ 꾸미기 등 무료 참여 행사가 방문객들을 기다린다. 단, 체험행사는 사전접수 50명, 현장접수 100명을 대상으로 한다. 사전접수는 사단법인 광주문화나루 누리집을 통해 할 수 있다.

김한종 장성군수는 “백양사가 지닌 역사‧문화적 가치에 공감할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 될 것”이라며 많은 방문을 당부했다.

한편, 이번 ‘백양사 산사 인문학 – 모두의 자리, 쌍계루’는 문화재청 전통산사 문화유산활용 공모사업 선정으로 추진된다. 장성군이 주최하고 장성 백양사, (사) 광주문화나루가 공동 주관한다. 군은 이밖에도 백양사 문화유산탐험, 문화유산캠프 등 체험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며 하반기에는 대웅전, 극락보전을 주제로 ‘건축문화유산’ 행사도 추진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부안해경, 공공기관 및 대형마트 협업 구명조끼 착용 캠페인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