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2024년도 가축재해보험 가입 추진

김현주 기자 | 기사입력 2024/06/05 [12:53]

남원시, 2024년도 가축재해보험 가입 추진

김현주 기자 | 입력 : 2024/06/05 [12:53]

[전북뉴스 인터넷신문=김현주 기자] 남원시는 자연재해, 화재, 사고 등 가축·축사 피해 발생 시 가축재해보험 제도를 이용한 신속한 피해복구로 농가보호 및 경영안정을 도모해 나가고자 축산농가에 가축재해보험 가입을 추진하고 있다.

가축재해보험은 축산업 허가·등록된 축산농가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으며, 금년도 6억 9,300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축산농가에 지원하고 있다.

남원시는 시비를 추가 확보해 전체 보험 가입액의 85%를 지원(농가당 최대 140만원 한도내)하고 있으며, 지원 대상자는 농업경영체를 등록하고, 축산업 허가(등록)를 받은자여야 한다.

가축 및 축사피해 발생시 피해액의 60~95%까지 보상받을 수 있으며, 보험 가입 대상 축종은 소, 돼지, 말, 닭, 오리, 꿩, 메추리, 칠면조, 타조, 거위, 관상조, 사슴, 양, 꿀벌, 토끼, 오소리의 16종으로, 보험 가입대상 품목은 축사시설물(축사 및 부대시설)이다.

보험가입은 취급보험사(NH농협손해보험, KB손해보험, 한화손해보험, DB손해보험, 현대해상화재보험)에서 연중 가입 가능하며, 보험기간은 보험 가입일로부터 1년간이다.

시 관계자는 “최근 폭염이 지속됨에 따라 축산농가 화재가 자주 발생되어 가축재해보험 가입을 권유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관내 축산농가의 경영불안 해소와 축산농가 보호를 위해 가축재해보험을 가입할 것”을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부안해경, 공공기관 및 대형마트 협업 구명조끼 착용 캠페인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