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의회 “완주·전주 통합 반대” 결의문 채택

5일 제284회 정례회 1차 본회의서 행정구역 통합 반대 표명

남연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6/05 [13:34]

완주군의회 “완주·전주 통합 반대” 결의문 채택

5일 제284회 정례회 1차 본회의서 행정구역 통합 반대 표명

남연우 기자 | 입력 : 2024/06/05 [13:34]

 

▲ 완주군의회 “완주·전주 통합 반대” 결의문 채택


[전북뉴스 인터넷신문=남연우 기자] 완주군의회가 완주·전주 행정구역 통합을 반대한다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5일 완주군의회에 따르면 이날 열린 제284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원칙과 기준이 무시되는 통합에 반대한다”며 반대입장을 분명히 밝히면서 서남용 의장이 대표 발의한 결의문을 만장일치로 의결·채택했다.

서남용 의장은 결의문을 통해 “완주군은 이제 군(郡)에 옷을 벗고, 시(市)로써 더 튼 도약을 준비하며, 전북 최초의 도농복합 도시로 성장하기 위해 발판 마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결의문 발의 사유를 제시했다.

서 의장은 “이미 3차례의 완주·전주 행정구역 통합 불발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통합이라는 정책으로, 완주군민을 분열시키고 있는 전주시장과 전주권 정치인들의 행보에 우리 완주군민들은 개탄을 금치 못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또한 “자치단체의 통합이 전주시의 획일적 잣대로 강행되는 것에 우려를 금하지 않을 수 없어 두 지자체 간 갈등, 지역 간 마찰, 시민단체 간 반목을 야기하는 등 주민의 화합을 해치고 완주군의 발전 동력을 가로막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통합을 위해선 복잡한 행정절차가 선행돼야 하고, 통합 이후에도 사회적 비용과 과도한 행정력 낭비 등이 수반될 것”이라며 “이로 인해 완주군에 막대한 재정적 부담과 도시 각 분야의 역량을 소모적으로 낭비할 뿐”이라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아울러 “완주군은 지속적이고 독자적인 성장과 발전이 충분한 동력을 가지고 있다”고 전제한 뒤 “통합논의는 역사적 문화적 동질성에 기초한 통합보다 경제적 효과와 발전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논의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서남용 의장은 “전주시와 전주시 정치권, 전북특별자치도는 완주전주 통합추진을 즉각 중단해달라”면서 “완주군을 비롯한 전북특별자치도 내 시군의 균형 발전에 힘써줄 것”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한편, 이날 채택된 결의문은 전북특별자치도, 전북특별자치도의회, 전주시, 전주시의회 등 기관에 송부될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부안해경, 공공기관 및 대형마트 협업 구명조끼 착용 캠페인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