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특별자치도·한중일 3국협력사무국, 교육프로그램 개최성료

-한국농수산대 농업 아카데미 연계, 네트워크 구축 기대-

박광희(대기자) | 기사입력 2024/07/03 [13:46]

전북특별자치도·한중일 3국협력사무국, 교육프로그램 개최성료

-한국농수산대 농업 아카데미 연계, 네트워크 구축 기대-

박광희(대기자) | 입력 : 2024/07/03 [13:46]

▲ 한·중·일 농업정책 공유…도, 농생명산업정책 소개     ©

 

   [전북뉴스 인터넷신문// 박광희 대기자]= 한국ㆍ중국ㆍ일본 청년 농업인들이 전북에 모여 우수 사례를 공유하며 미래 농업 발전에 대한 협력교류 의지를 다진다.

 

전북특별자치도는 한중일 3국협력사무국(TCS, Trilateral Cooperation Secretariat)과 공동으로 2일부터 5일까지 34일동안 도내 일원에서 한중일 청년 농업인 지도자 교육프로그램을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특히 이번 교육프로그램은 청년 농업을 주제로 교육이 진행되며, 한중일 농림부 관계자와 각국 청년 농업인 대표, 한국농수산대학생 등 약 100여명이 참가해 지속가능한 미래농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3일 국립무형유산원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개회식에서는 3국 농업 부처 관계자가 참석해 각국의 주요 농업 정책에 대한 발표도 이뤄졌다.

 

 한국 농식품부에서는 국제협력총괄과장 스마트 농업의 발전 및 산업 장벽 완화 정책, 일본 농림수산성은 일본 농림수산업의 기술적 쟁점, 중국 농업농촌부는 중국 스마트 농업 정책 및 미래혁신 협력에 대해 발표, 국제협력의 중요성과 각국 농업정책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을 펼쳐졌다.

 

이 자리에서 전북특별자치도는 최재용 농생명축산산업국장이 대한민국 농생명산업 수도를 지향하는 전북 농생명 산업 정책을 소개했다.

 

, 유엔식량농업기구(FAO) 탕 솅야오 한국사무소장으로부터 식량안보위기 상황에 대응하는 중장기 전략이란 내용의 특별 발표가 진행됐다.

 

이와 함께 팀빠머, 토참잘 등 전북을 대표하는 청년 농업인을 비롯 3국 청년 농업인들이 농업발전 방안과 교류 등 다양한 의견을 주고 받는 값진 시간이 이어졌다

 

이들은 3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김제 스마트 팜 혁신밸리, 임실 치즈 테마파크, 순창 고추장 마을을 각각 방문해 관계자들과 소중한 경험을 공유하며 토의를 벌이며 한국농수산대학교 농업아카데미와도 연계하는 등 알찬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김종훈 전북특별자치도 경제부지사는 전북자치도는 대한민국 농생명산업 수도를 실현시키기 위해 청년농 창업을 첫 번째 전략과제로 설정한 것은 물론 청년농업인 육성을 위한 다양한 지원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농업과 농촌의 경쟁력 향상과 발전을 위해 청년농업인들이 을 지속적인 교류와 협력해 나가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탕 솅야오 FAO 한국사무소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한중일 청년농업인들이 서로의 경험과 지식을 공유하는 것에 대한 중요성을 다시 한번 깨닫는 계기가 되었다전북의 농업 혁신 사례가 각국의 농업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전북자치도는 앞으로도 TCS, FAO 등 국제기구와 긴밀히 협력해 다양한 분야 협력관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부안해경, 공공기관 및 대형마트 협업 구명조끼 착용 캠페인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