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시, 소상공인에 재난지원금 지급

[김제=전북뉴스] 김영숙 기자 | 기사입력 2021/01/12 [09:17]

김제시, 소상공인에 재난지원금 지급

[김제=전북뉴스] 김영숙 기자 | 입력 : 2021/01/12 [09:17]

김제시청


[전북뉴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지역의 소상공인들이 운영에 직격탄을 받고 있어 극심한 경영난을 호소하고 있다.

이에 김제시에서는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1월 중 총 16억원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번 재난지원금은 지난해에 이어 김제시에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3번째로 지급하는 지원금으로 지난해 12월 가나안요양병원 집단감염에 따라 지역내 사회적거리두기가 2.5단계로 격상되어 집합금지 등의 행정명령 및 소비심리 위축으로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의 위기상황 극복을 위해 지원된다.

대상은 사회적거리두기 2.5단계 격상에 따른 집합금지업종인 유흥·단란시설, 노래연습장, 직접판매홍보관, 실내체육시설 등 142개소 및 일반업종으로 집합금지업종은 업소 당 100만원, 그 외 일반업종은 50만원씩 지원한다.

이번 재난지원금은 방역수칙을 성실히 이행한 업체에 지원되며 소상공인 생계지원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준배 김제시장은 “어려운 시기에 소상공인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며 “추후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을 지원할 수 있는 다양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포토뉴스
이동
메인사진
[포토뉴스] 진북동 건산천 “대백로의 아름다운 자태”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